; rel="alternate"; hreflang="ko" All about Mobile devices. :: All about Mobile devices. (69 Page)

애플의 탈(脫) 삼성은 불가능한가?


애플이 삼성과 특허전쟁을 계속하는 중에서도 삼성 부품 의존도를 낮추기가 힘든 실정으로 볼 수 있는 뉴스가 자주 보도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이미지:삼성전자

표면적으로 알려진 바로는 애플은 삼성에 대한 의존도가 진행 중인 협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며 신기술 채택도 제한 당한다는 우려 때문에 탈(脫) 삼성 정책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보도를 보면 주요 부품 공급업체인 삼성전자와의 결별을 하는듯 하던  애플이 차 세대 아이패드 미니에 삼성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온라인 뉴스에서 월스트리트 저널-WSJ의 소식을 인용한 보도에서 애플이 새 아이패드 미니에 삼성의 고해상 디스플레이를 장착할 것으로 추정한다는 내용을 본다.


애플이 부품다변화 정책으로 일본의 샤프와 한국 LG디스플레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고 알려 지고 있었는데 부품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 삼성 디스플레이의 제품을 추가로 사용한다는 소식이지만 ,

아직은 삼성부품을 제외하고서는 고품질 제품생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현재는 아이패드 미니에 LG디스플레이와 대만의 AU옵트로닉스 스크린이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어쩌면 애플이 차 세대 아이패드 미니에 삼성 스크린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실질적으로는 삼성 의존도를 낮추기 힘든다고도 볼 수 있으며 한편으로는 삼성과의 관계개선의 한 신호일수도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애플이 대만의 TSMC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공급 계약을 했다는 사실은 잘 아는 일이지만 주요 부품 공급사를 삼성전자가 아닌 다른 업체로 대체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닐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추측이다.


따라서 애플이 요구하는 고품질의 부품을 차질없이 공급 가능한 곳은 아마도 세계에서 삼성전자만큼 확실한 곳은 없다고 본다.

애플이 고품질 반도체 공장을 가지지 않는 한 이 긴밀한 조우는 계속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현재 세계에서 이런 고성능 디스플레이를 생산할 능력이 있는 곳은 삼성, LG디스플레이, 샤프 정도라고 한다.


사실 애플과 삼성은 윈윈 할 수 있는 좋은 파트너인데 이상한 전쟁 때문에 서로 공격하는 관계까지 왔지만 미래를 위해서 두 회사 모두 잘 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MobileDevice MobilePhone

모바일기기의 모든것. All about of Mobile devices.